Breaking News

'발롱도르 아시아 첫 득표' 마흐무드 "손흥민 월드컵 활약 확신" –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FC의 ‘해결사’ 김대원(25)이 프로축구 K리그1 2022시즌 선수 랭킹에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이청용(울산), 득점왕 조규성(전북) 등을 모두 제치고 1위에 올랐다. 2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김대원은 하나원큐 K리그1 2022시즌 누적 ‘아디다스 포인트’에서 5만3천880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디다스 포인트는 득점, 페널티킥, 도움, 실점 등 공식 기록과 드리블, 키패스, 크로스, 볼 미스, 태클, 인터셉트, 차단 등 총 31개 항목의 경기 데이터를 종합한 선수 퍼포먼스 지표로 K리그판 ‘파워랭킹’이라 할 수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7경기에서 12골 13도움을 올린 김대원은 K리그1에선 유일하게 득점과 도움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공격포인트는 전체 1위(25개), 득점은 리그 10위, 도움은 2위다. 정규리그 37경기에서 17골을 넣었으나, 출전 경기 수가 많아 간발의 차로 득점왕을 놓친 주민규(제주)가 2위(5만3천100점)에 이름을 올렸다. 31경기에서 17골을 넣어 득점 1위에 오른 조규성은 누적 포인트 3위(5만3천048점)다. 그 뒤는 세징야(대구·5만2천036점), 신진호(포항·5만943점), 엄원상(울산·4만8천755점) 등이 잇는다. 포지션별로는 공격수 6명, 미드필더 4명이 톱10에 포함됐다. 이번 시즌 울산 현대의 우승을 이끌어 정규리그 MVP로 선정된 이청용은 33위(3만2천198점)다. 이청용은 3골 2도움을 넣는 데 그쳤다. 주장으로서 팀워크를 다지는 등 우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MVP의 영예를 안았지만, 기록을 바탕으로 하는 아디다스 포인트에선 순위가 뒤로 밀렸다. K리그2에선 광주FC의 헤이스가 6만979점으로 1위, 충남아산 유강현이 2위(5만6천18점)다. 한편, 슈팅 기회가 득점으로 연결
조직위 발표 자료에 군중 대응 지침 담겨…시행될지는 미지수영국, 훌리건 관리 위해 경찰 15명 파견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성소수자들의 평화적인 시위는 물론 공공장소에서의 키스까지 허용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가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카타르 현지 경찰의 군중 대응 지침을 담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의 최근 발표 자료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 자료에서 조직위는 경찰 등 보안 관계자들이 세계적으로 성소수자의 상징으로 통하는 무지개 깃발을 든 사람에게 접근해 구금, 기소하거나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는 팬을 방해해서도 안 된다고 권고한다. 또 시위대가 ‘보안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이상 내버려 두라고 권고한다. 경찰 등 보안 관계자들이 카타르를 방문한 민간인들과 관련해 개입은 적게 하고, 중재는 많이 해야 한다는 게 자료에서 드러난 조직위의 기본적인 입장이다. 신체나 재산에 해를 끼치는 행동이 아닌 이상, 경찰이 관대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카타르 정부가 이 권고를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 카타르는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공공장소에서의 입맞춤 등 성적 행위도 금지한다. 인권운동가와 적지 않은 선수, 외국 정부 관료들이 카타르가 성소수자, 여성의 인권을 억압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왔다. 지난달 25일에는 영국 인권운동가 피터 태챌이 카타르 국립박물관 앞에서 성소수자를 억압하는 당국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벌이던 중 현지 경찰의 제지를 받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카타르 정부는 “이성애 커플에게 적용되는 공공장소에서의 애정 표현의 일반적인 규칙을 준수하는 한, 모든 성적 지향의 방문객들을
프로축구 대구FC의 10월 무패 행진과 1부 잔류를 지휘한 최원권 감독대행이 K리그 이달의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월 ‘파라다이스시티 이달의 감독상’ 수상자로 최 대행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최 대행이 이끄는 대구는 10월에 치른 K리그1 5경기에서 3승 2무를 수확했다. 이 기간 K리그1에서 무패를 기록한 팀은 대구가 유일했다. 대구는 10월 FC서울(3-2승), 수원FC(2-1승), 수원 삼성(2-1승)을 상대로 연승을 내달렸고, 이후 김천 상무(1-1무), 성남FC(4-4무)와는 비겼다. 대구 수석코치이던 최 대행은 8월 가마 감독 사퇴로 ‘임시 사령탑’을 맡아 강등권에 처졌던 팀의 1부 잔류를 이끌었다.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감독대행으로 K리그 이달의 감독상을 받은 건 2017년 10월 대구의 안드레 전 감독 이후 역대 두 번째다. 최 대행에게는 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기념 트로피와 파라다이스시티 그랜드 디럭스 스위트 숙박권이 제공된다. /연합뉴스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 입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기사를 삭제 하시겠습니까?
Copyright by 한경닷컴 co., Ltd. All rights reserved.

source

About Summ

Check Also

Most Anticipated Upcoming Netflix Movies: December 5th, 2022 – What's on Netflix

Here are the most anticipated upcoming movies on Netflix.by Jacob Robinson Published on December 5th, …